본문바로가기

척추전방전위증은 반드시 수술해야 하는가? 박재영

척추전방전위증은 반드시 수술해야 하는가?

척추뼈는 관절과 주변 조직에 의해 위아래의 뼈들이 구조적으로 안정되게 결합되어 있는데 위아래의 척추뼈의 관절면이 손상되거나 퇴행성 변화로 인해 서로 어긋나면서 위에있던 척추뼈가 앞으로 튀어나오는 질환이 척추전방전위증입니다.
척추전방전위증은 튀어나온 정도에 따라 1단계에서 4단계까지 구분을 하고 있으며 2단계까지는 수술하기에 앞서 보존요법을 먼저 시행합니다.
척추전방전위증은 염좌나 디스크 탈출, 협착증과 증상이 비슷하거나 그런 병을 겸하기 쉽습니다. 그래서 치료의 목적인 불안정한 척추를 안정시켜 더이상 뼈가 밀려나지 않도록 하는 것입니다.
수술이 필요한 일부를 제외한 대게의 경우 근육과 인대를 튼튼하게하는 추나약물을 복용해서 제자리를 벗어난 척추를 바로 잡아주는 추나수기요법을 병행합니다. 추나약물치료를 통해 척추뒷부분에 끊어진 자리에 있던 늘어난 인대가 강화되고 수축되고 또한
퇴행성 염증이 사라지면서 염부조직의 근육이 가라앉으면 통증없는 정상생활이 가능합니다. 치효후에는 적적한 몸관리 및 강화된 상태를 유지해야 합니다. 하지만 3단계 이상부터는 보존요법의 한계가 있어서 수술을 신중히 고려해야 합니다.
검색영역
이동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