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좌측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자생한방병원  국내.외 25개 지역별 자생을 소개합니다. - 한국 유일의 비수술척추전문 자생한방병원, 최고의 의료진과 고유의 시스템으로 수준 높은 의료서비스를 제공합니다.

대한민국

미국

각 대표 지점

닫기

자생한방병원 전체메뉴보기
저는 허리병을 고치는
한의사입니다.

그 많은 질병 중에 왜 허리를 선택하게 됐는지 많은 분들이
묻곤 합니다. 저는 그 때마다 가슴 속에 묻어둔 아버지를
떠올리게 됩니다. 지금의 자생 척추치료가 세상에 나오게 된
계기가 바로 아버지이기 때문입니다.

한의학 박사 신 준 식

아버지께서는 척추 결핵이라고 불리는 병을 오랫동안 앓으시며 많은 고생을 하셨습니다. 늘 고통스러워 하면서도 환자를 돌보시던 모습을 곁에서 바라보며 아무것도 도와드릴 수 없었던 제 자신이 자괴감에 빠진 적이 있습니다.

자책과 반성이 긍정적인 사고방식으로 전환되면서 저는 꿈과 열정을 가질 수 있었습니다. 자신과 환경을 탓할 게 아니라 아버지를 꼭 일으켜드리겠다는 희망의 약속을 내 자신과 아버지께 했던 것입니다. 그때부터 허리병을 밤낮으로 연구하기 시작했습니다.
비록 살아 생전에 약속을 지키지 못한 채 아버지는 돌아가셨지만, 주변에서 척추질환으로 고통 받고 있을 이 땅의 또 다른 아버지들을 위해 저는 포기하지 않고 척추질환 치료에 몰두해 왔습니다.

무너진 척추의 균형을 바로 잡을 수 있는 치료법을 연구하던 중 황제내경에서 도인안교법을 발견했고, 이런 치료를 바탕으로 민간요법에서 유지되던 수기요법을 정식 한방의료행위로 제도화하기 위해 노력했습니다. 1990년 한국추나의학회를 구성하고 1991년에 대한추나의학회를 창립하여 불모지에 있던 한의학의 수기요법을 학문적으로 발전시켜 최초로 한국추나요법을 정립하고 임상에 도입했습니다. 학회 활동을 강화하고 연구 논문 등을 발표하면서 한국추나학은 전국 11개 한의과 대학의 정식 교과목으로 채택되었을 뿐만 아니라 1994년 보건복지부가 인증하는 정식 의료행위에 등록되었습니다. 20년 이상 추나의학의 발전에 힘쓴 결과 모든 국민들이 부담 없이 추나치료의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추나요법은 2015년 2월 보건복지부로부터 건강 보험 적용 시범사업 승인을 받았습니다.

이런 노력 끝에 완성된 추나요법과 함께 움직일 수 없는 극심한 통증을 진통주사제보다 5배 빠르게 없애주는 동작침법, 한방 최초로 천연물 신약 표준화에 성공한 척추자생한약, 신경 회복 속도 3배 증가로 통증을 더 빠르게 잡는 신경근회복술은 자생비수술척추치료를 대표하는 독자적 치료법으로 한방비수술척추치료를 선도해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자생의 척추치료법은 지금까지의 경험을 바탕으로 환자들에게 더 이로운 치료로 계속 진화해 갈 것입니다.

과거에는 ‘척추 = 수술 ’을 떠올렸습니다. 그러나 척추를 수술 없이 치료하고자 했던 27년 노력의 결과 이제는 의료계 전반에서도 척추는 가능한 한 수술 없이 치료하는 것이라는 풍토가 조성됐습니다.

국내 최고의 비수술 척추전문 브랜드라는 명성과 자부심 그리고 아버지와의 오랜 약속을 마음에 새기고 통증 없는 세상을 만들어 가겠습니다. 척추를 더욱 튼튼하고 바르게 지켜나가겠습니다.

자생한방병원 내 질환의 모든 것

  • 자생한방병원 허리질환의 모든 것
  • 자생한방병원 척추관협착증의 모든것
  • 자생한방병원 목질환의 모든 것
  • 자생한방병원 무릎질환의 모든 것
  • 자생한방병원 어깨질환의 모든 것
  • 자생한방병원 턱질환의 모든 것
  • 자생한방병원 교통사고 치료
자생한방병원 : [06017]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 858 (신사동) / 사업자등록번호 211-90-11471 신준식
24시간 콜센터 : 전국 어디서나 1577-0007 / 해외에서 거실 때 82-2-3218-2100
Copyright© Jaseng Hospital of Korean Medicine. All rights reserved.
본사이트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를 받는 저작물이므로 무단전제와 무단복제를 엄금합니다.
  • 자생한방병원 페이스북
  • 자생한방병원 블로그
  • 자생한방병원 카페
  • 자생한방병원 유투브
이동
close